Profile

2018.04.18

곰국 끓이던 날

-곰국 끓이던 날, 손세실리아

 

노모의 칠순잔치 부조 고맙다며 
후배가 사골 세트를 사 왔다
도막 난 뼈에서 기름 발라내고
하루 반나절을 내리 고았으나
단골 정육점에 물어보니
물어보나 마나 암소란다
새끼 몇 배 낳아 야위고 육질은 질겨져
고기 값이 황소 절반밖에 안 되고
뼈도 구멍이 숭숭 뚫려 우러날 게 없단다
그랬구나
평생 장승처럼 눕지고 않고 피붙이 지켜온 어머니
저렇듯 온전하게 한 생을 나 식빵 속처럼 파먹고 살아온 거였구나
그 불면의 충혈된 동공까지도 나 쪼아먹고 살았구나
뼛속까지 갉아먹고도 모자라
한 방울 수액까지 짜내 목축이며 살아왔구나
희멀건 국물,
엄마의 뿌연 눈물이었구나

 

 

https://www.youtube.com/watch?v=cDHX9u2zBTk


 

Profile
3
Lv
핑돌앤지수 3레벨(0%) 마이로그홈 [ 팔로워 0, 팔로잉 0 ]
경기도 광주, 지수맘이에요 ^^*

1개의 댓글

Profile
꼬물이
2018.05.15

ㅠ.ㅠ

인기글 모음

인기글 선정 시 +100P, 추천1회 +10P, 댓글 +5P